NHN, 글로벌 시장 공략 위해 모바일 메신저 ‘라인’으로 통합 업그레이드
NHN, 글로벌 시장 공략 위해 모바일 메신저 ‘라인’으로 통합 업그레이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이 ‘네이버 라인’으로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NHN은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기 위해 ‘네이버톡’과 ‘라인’으로 이원화돼 운영 중인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를 ‘네이버 라인’으로 통합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네이버 서비스 활용과 PC와의 연동 등 네이버톡이 가진 강점을 라인에 더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NHN은 네이버 ID를 기반으로 하는 ‘네이버톡’과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라인’ 2가지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으며 국내의 경우 내년 1월 말 이후부터는 글로벌 시장에서 검증 받고 있는 ‘라인’으로 통합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네이버 라인’으로의 통합 이후 ‘네이버톡’이 가진 네이버 아이디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와의 연계 및 PC와의 연동 등의 강점을 ‘라인’에 더함으로써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에서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NHN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검증 받고 있는 ‘라인’ 서비스의 여세를 몰아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서는 ‘네이버 라인’에 집중하는 것이 훨씬 더 효율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통합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라인’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오는 25일까지 국내 이용자들에게 자동차, 태블릿PC 등의 선물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최원재기자 chwj74@kyeonggi.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