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복지관 간부들 성희롱 등 부적절한 언행 논란
과천시 복지관 간부들 성희롱 등 부적절한 언행 논란
  • 노성우 기자 sungcow@naver.com
  • 입력   2021. 08. 02   오후 6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 A복지관 간부들이 직원들을 상대로 인격모독과 성희롱 등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A복지관 퇴사자들에 따르면 A복지관 전직 직원들은 간부들로부터 상습적인 성희롱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올해 퇴사한 B씨는 “한 간부가 주간업무회의에서 ‘여직원에게 얼굴이 많이 부었다. 요즘 살찐 것 아니냐’는 등의 외모 평가 발언을 했다”며 “실습생이나 봉사자 등에게도 ‘사회복지사들은 서비스 직업이기 때문에 못생기면 안 된다’는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고 폭로했다. 또 다른 퇴사자 C씨는 “한 간부는 여성 직원이 쓰러진 적이 있는데, ‘여직원이 쓰러지면 인공호흡을 해야 하느냐, 옷을 벗기고 심폐소생술을 해야 하느냐’는 등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강조했다.

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 외에도 수혜 대상자에게도 인격모독 발언이 이뤄졌다고 퇴직자들은 입을 모았다.

C씨는 “복지관 간부들이 후원물품을 받는 어르신들에게 ‘주는 대로 받아야지, 도움받는 걸 당연하게 생각해, 도움받는 게 권리인 줄 알아’ 등 수혜 대상자를 거지로 비하했다”고 비난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A복지관 측은 퇴사한 직원들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A복지관 관계자는 “여직원들을 상대로 상급자들이 외모 평가를 한 적이 없다. 오히려 얼굴 표정이 안 좋아 보이는 직원들의 상태를 체크한 적이 있을 뿐”이라며 “과거 여직원이 쓰러진 적이 있었기 때문에 긴급상황에 대비, 직원들이 심폐소생술을 미리 배워야 한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 뿐”이라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이와 관련, 과천시 관계자는 “최근 진행한 A복지관에 대한 실태조사에서 성희롱 발언 등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밝혀진 것은 없다”면서도 “그러나 추후라도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시 해당 기관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형표ㆍ노성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