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딸’ 전예성, KLPGA 첫 우승 상금 중증장애인 근로자에 쾌척
‘수원의 딸’ 전예성, KLPGA 첫 우승 상금 중증장애인 근로자에 쾌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예성이 22일 수원 영통 소재 (사)한국사회적일자리개발원을 찾아 KLPGA투어 상금 일부를 중증장애인생산시설에 근무하는 중증장애인들의 여름 휴가비 지원차 써달라며 전달하고 있다. 서동필 제공

‘수원의 딸’ 프로골퍼 전예성(20ㆍGTG웰리스)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서 받은 우승상금 중 일부를 중증장애인 근로자에게 기부했다.

지난 주말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우승한 전예성은 22일 오후 수원 영통 소재 (사)한국사회적일자리개발원을 찾아 상금 일부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상금은 중증장애인 근로자의 여름 휴가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예성은 “시즌 시작 전에는 1승만 해도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많은 분들이 도와주신 덕분에 이번에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라며 “더운 날씨에도 고생하시는 중증장애인 근로자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예성은 지난 18일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끝난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허다빈(23)을 연장전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생애 첫 우승이자 29번째 대회 출전만에 이뤄낸 쾌거다. 이번 우승으로 전예성은 오는 2023년까지 KLPGA투어 풀 시드를 확보해 앞으로 전망을 밝게 했다.

전예성은 수원 토박이로 수성방송통신고를 졸업했으며, 지난해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지난 18일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서 열린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서 우승한 전예성. 서동필 제공
지난 18일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서 열린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서 우승한 전예성. 서동필 제공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