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캠프모빌 헬기장 무인항공기 소음…주민들 피해 호소
동두천 캠프모빌 헬기장 무인항공기 소음…주민들 피해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시 보산동 주민들이 주한미군 캠프 모빌 헬기장 무인항공기 운용에 소음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공중에서 내려다 보이는 캠프 모빌. 동두천시 제공
동두천시 보산동 주민들이 주한미군 캠프 모빌 헬기장 무인항공기 운용에 소음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공중에서 내려다 보이는 캠프 모빌. 동두천시 제공

동두천시 보산동 주한미군 캠프 모빌 헬기장 무인항공기 운용에 따른 소음으로 인근주민들이 소음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주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해 민원을 제기하고 있지만 주한미군 측의 비협조로 개선되지 않고 있다.

21일 동두천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시가 보산동 주한미군 캠프 모빌 무인항공기 운용소음을 측정한 결과 순간 최고소음이 55~80㏈까지 측정됐다.

이 같은 순간 최고소음은 소음진동관리법 등 관련 법상 기준치(50㏈)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하지만 헬기장 내 무인항공기 운용은 소음진동관리법이 규정한 공항이나, 군용비행장, 사격장 등에 해당되지 않아 적용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주민들은 무인항공기가 평일, 주말 주·야간 구분 없이 운용되면서 피해를 겪고 있어 비행조건 조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이 같은 민원을 수년 동안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주한미군 측은 이를 외면하고 있다.

시는 이에 한미협력협의회 실무회의에 안건으로 건의, 대책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존에 운용하는 무인항공기에서 저소음 전동 무인항공기로 교체 등도 건의하겠다는 방침이다.

조이현 동두천시 환경보호과장은 “시 차원의 독자적인 해결이 어렵다. 재건의를 통해 주민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두천=송진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