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점을 강점으로 승화시킨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약점을 강점으로 승화시킨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U-22 선수부족 우려 씻고 ‘영건들’ 맹활약에 흐뭇한 미소

“U-22(22세 이하) 선수가 적어 선수단 운용에 고민이 많았는데 출전 선수마다 잘 해줘 고민을 덜었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구단은 시즌이 반화점을 돈 상황에서 U-22 선수들의 활약에 흐뭇해 하고 있다.

올해부터 K리그1은 ‘U-22 선수 의무출전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경기당 U-22 선수가 2명 이상 선발 출장한 팀은 교체카드를 5장까지 활용할 수 있어 엔트리도 18명까지 확대 구성할 수 있다. U-22 선수가 1명 출전하고 교체 명단에 들어있을 경우 이 선수의 투입시 역시 5명, 투입하지 않으면 종전대로 3명을 교체할 수 있다. U-22 선수가 한 명도 선발에 없는 팀은 교체카드를 2장만 사용토록 규정했다.

애초 인천은 주전급 U-22 자원 발굴이 절실했다. 이에 연초 제주ㆍ남해 전지훈련에서 공격수 이종욱(22)과 이준석(21), 미드필더 구본철(22)ㆍ박창환(20)ㆍ김채운(21), 수비수 최원창(19) 등 팀내 U-22 자원 6명을 대상으로 옥석 고르기를 했다.

인천구단 관계자는 “팀내 U-22 자원이 타 구단보다 적어 고민이 컸었다. 그나마 일부는 컨디션 문제로 전지훈련에 늦게 합류하는 바람에 더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고민과 달리 인천의 U-22 자원은 팀이 ‘생존왕’ 오명을 벗을 수 있는 동력 역할을 했다. 구본철은 윙어와 중앙 미드필더를 오가며 14경기서 2골을 기록했다. 지난 3월6일 대구와의 홈 개막전에서 데뷔골을 기록했고, 지난달 29일에는 강호 전북을 침몰 직전까지 몰아넣는 선제골을 넣었다.

이준석도 시즌 초 햄스트링 부상을 딛고 지난달 21일 수원FC전에서 절묘한 헤더로 데뷔골을 신고했다. 박창환과 김채운도 굳게 잠궈야 할 경기에 투입돼 팀 수비 강화에 일조하고 있다. 이들의 활약에 힘입어 인천은 현재 5승 5무 8패, 승점 20으로 리그 8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치고 있다.

조성환 인천 감독은 “우리 팀의 U-22 선수 기용은 고육지책이 아닌 팀을 위한 전략적인 판단이었다”라며 “이들의 성장세가 뚜렷한데다 전 포지션에 있기 때문에 기용 폭이 넓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