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산단 ‘열ㆍ가스 배관’ 손상 다수 확인…‘땅 속 시한폭탄’ 근로자 안전 위협
동두천 산단 ‘열ㆍ가스 배관’ 손상 다수 확인…‘땅 속 시한폭탄’ 근로자 안전 위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1 일반산업단지에 매설된 도시가스와 스팀 배관이 부식 또는 누수 현상으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로 변하고 있다.

2일 동두천시에 따르면 축구장 면적 36개 규모(26만2천160㎡)의 동두천1 산단의 45개 업체 가운데 32개 염색ㆍ피혁 가공업체가 단지 내 열병합발전소의 스팀(증기)를 제공받아 전력원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매설된 스팀배관 1.3㎞ 주변의 도시가스 배관에서 최고 70℃이상 고온 현상 등이 나타나 안전성이 도마위에 올랐다.

도시가스 배관을 점검하던 한국가스안전공사 대륜E&S는 지난해 5월 배관 주변에 이상고온 현상을 발견해 열병합발전소를 운영하는 대재에너지㈜에 통보했다.

또 같은 해 6~9월 시험 굴착을 진행해 스팀 공급배관과 도시가스 배관이 교차되는 지점에서 코팅 손상, 부식 등 다수의 문제점을 발견했다.

대재에너지측도 곧바로 스팀 배관에 대한 점검 용역작업에 착수해 배관 부식을 비롯해 진공시스템 및 전기방식 문제, 맨홀의 누수ㆍ부식 등이 확인됐다.

용역업체는 지난 1월 결과 보고서를 통해 배관이 낡고 부식돼 적정온도가 30℃ 내외로 유지되어야 함에도 90℃까지 오르는 등 전체적으로 건전성에 많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어 장기적으로 교체 등의 계획 수립 및 시공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와 관련 산단 내 업체들은 언제 터질지 모르는 배관 안전사고를 우려하고 있다.

B업체 대표는 “부식되거나 문제가 발견된 배관은 ‘땅속 시한폭탄’과 같다”며 “공장이 모여 있는 산단 특성상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배관 문제가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재에너지 관계자는 “스팀 배관 영향으로 손상이 확인된 도시가스 배관에 대해선 보수공사 비용을 부담하고, 안전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며 “스팀 배관 문제는 지상화 등 다양한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동두천1 산단 배관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현재 대재에너지 측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진의ㆍ정민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