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소파 다리에서 5년을 살아있던 벌레
[와글와글 커뮤니티] 소파 다리에서 5년을 살아있던 벌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파 다리에서 나무를 갉아먹으며 5년을 생존했다는 애벌레. 온라인 커뮤니티
소파 다리에서 나무를 갉아먹으며 5년을 생존했다는 애벌레. 온라인 커뮤니티

매일같이 앉고, 눕는 소파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징그러운 벌레가 나왔다면 어떨까? 심지어 그 벌레가 무려 5년간 가족들과 함께 지냈다면? 생각만해도 소름이 끼칠만한 이 일이 실제로 발생했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내 집 소파다리에서 벌레가 5년이나 살고 있었습니다"라며 어느 대형 가구업체를 비판하는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소파에서 벌레가 5년간 나무를 갉아먹으며 우리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다. 다시 생각해도 너무 소름"이라며 "몇 년 전 째깍째깍 사각사각 하는 소리가 소파 안에서 들려와 문의를 한 적이 있는데, 제조과정에서 소파에 시계같은 건 절대 들어갈 일이 없다고 해서 그런가보다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이유로 소파 아래를 뜯으면 고객의 책임이라는 말에 다른 조치를 하지 못했고 몇 년이 흘렀다"며 "며칠 전 아이와 놀아주다가 소파 밑에서 쌓여 있는 가루를 발견했고, 치우려고 자세히 보니 톱밥같은 나무가루였다"고 밝혔다.

결국 글쓴이는 가구업체의 AS센터에 연락했고, 기사가 방문해 소파 안에서 살고 있던 벌레의 존재를 확인했다. 기사는 그러나 "인체에 무해한 벌레"라며 아무렇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고, 수년간 벌레와 함께 생활했다는 사실에 소름이 끼쳤던 글쓴이는 황당할 수밖에 없었다.

더욱이 가구업체 측은 다음 날 글쓴이에게 전화해 "다릿발에서 벌레가 나왔으니 무상으로 교환해주겠다. 2년이 지나면 유상인데 무료로 해주겠다"며 선심쓰듯 말했고, 이미 벌레를 확인한 이상 찝찝함에 소파를 사용할 수 없었던 글쓴이는 제품 회수를 요청했다. 그러나 업체 측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글쓴이는 "대기업들은 소비자 알기를 우습게 안다더니 이렇게 글 올리고 제보라도 하면 눈이나 깜빡할까"라며 "만약 당신들이 저런 소파를 집에서 샀다면 그래도 가만히 있겠는가. 그래도 인체에 무해하다며 소파는 이상이 없다고 말할 수 있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글쓴이가 발견한 소파 다리 속 벌레의 정확한 정체는 확인할 수 없지만, 비슷한 사건이 지난해 한 방송을 통해 소개된 적이 있다. 당시 방송에서도 침대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 확인을 했고, 상당히 유사한 형태의 벌레가 발견돼 큰 충격을 안겼다.

전문가는 "모양과 특성을 보니 하늘소 애벌레다. 침대의 재료인 목재에 이 하늘소 어미가 알을 낳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대체적으로는 한 달 이내에 부화가 된다. 하지만 환경이 좋지 않을 때는 알도 휴지 기간을 갖는다. 환경이 좋아질 때까지 알 상태로 머물러 있다"고 설명했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와글와글 커뮤니티] "직장 내 갑질, 죽어야 끝날까요?" 직장 내에서 갑질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할 정도로 힘들다는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회사에서 갑질을 당하고 있다는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최근 아파트 경기원 분이 갑질 때문에 자살한 사건이 이슈가 되고 있는데 저는 그 분 심정이 너무 이해가 된다. 심적으로 너무 힘들어 요즘 나쁜 생각까지 한다\"고 현재의 심경을 털어놨다.글쓴이는 경력이 단절됐다가 올 3월 초 모 여성인력센터에 뉴딜일자리 참여자로 다시 일을 시작했다. 뉴딜일자리는 한시적인 계약직으로 취업해 이를 경력으로 삼아 민간으로 취업할 [와글와글 커뮤니티] 코로나19 시대에 필요한 영화관 에티켓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영화관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도 하나 추가했다.지난 19일 한 소셜미디어에는 \"오늘 영화 보신 분, 영화관에 사람 많은 것도 아닌데, 그쪽이랑 저밖에 없었는데 왜 굳이 바로 옆 자리를 예매하셨으며 도대체 왜 두시간 내내 기침 쿨럭쿨럭 하셨나요\"라고 시작하는 글이 올라왔다.글쓴이는 \"그 정도 기침을 하시면 영화관을 안 오셨어야 맞는 게 아니냐. 아님 중간에 나가시던지...\"라면서 \"이 시국에 진짜 어떻게 영화 상영하는 두 시간 내내 기침을 하냐. 양심도 없냐\"고 목소리를 높였다.이어 \"좋아하는 [와글와글 커뮤니티] "너무 억울해요"…길고양이가 불러온 갈등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는 문제로 이웃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이를 놓고 누리꾼들의 입장도 엇갈렸다.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너무 억울하다. 제발 도와달라\"며 절박한 호소에 가까운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5층 빌라에 살고 바로 앞엔 주차장이 있다. 우리집 빼고 다들(이웃들) 동물 애호가다. 나는 고양이 알러지가 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글쓴이에 따르면 사건은 4년 전 시작됐다. 당시 글쓴이의 윗집 가족들이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주차장에서 고양이 먹이 챙겨주는 것에 별 생각이 없었다고. 하지만 고 [와글와글 커뮤니티] 오토바이가 주차장 입구를 막아버렸다 오토바이 한 대가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막은 작은 사건이 점점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이해할 수 없는 경찰의 태도 때문이다.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와 진짜 우리아파트에도 이런 쓰레기가 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오토바이 한 대가 '입주자 전용'이라고 적힌 아파트 지하주차장 입구의 정 중앙을 막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함께 공개됐다.글쓴이는 \"저희 단지 입주민만 지하주차장 입차가 가능하고 방문객은 경비실을 경유해 방문증 발급 후 지상 주차장을 이용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며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