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총리와 나' 카메오 출연… "어떤 역할로?"
엑소 수호, '총리와 나' 카메오 출연… "어떤 역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엑소 멤버 수호가 드라마 '총리와 나'에 카메오로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KBS 2TV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측은 "엑소 수호가 '총리와 나' 10회에 카메오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수호는 권율(이범수) 아들 권우리(최수한)의 친구 겸 성당 밴드부 멤버이자 딸 나라(전민서)가 첫 눈에 반하는 인물인 한태웅 역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드라마 관계자는 "수호의 깔끔한 외모와 아련한 첫사랑 이미지가 한태웅 역에 잘 맞았기에 카메오 요청을 했고 이에 흔쾌히 허락해줘 출연이 성사됐다"며 "윤아는 물론 최수한과 전민서 등 '총리와 나' 출연진들과의 호흡도 찰떡처럼 잘 맞아 줄곧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엑소 수호 총리와 나, 연기도 굉장히 잘할 것 같은데?", "이미지가 극중 역할과 잘 맞을 듯", "드라마 곡 봐야겠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수호가 카메오로 나서는 모습은 13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10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엑소 수호 총리와 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