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형 너훈아 별세에 애도… "투병 중에도 노래 불렀다"
김철민, 형 너훈아 별세에 애도… "투병 중에도 노래 불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창가수 너훈아가 별세한 가운데 고인의 친동생이자 코미디언인 김철민이 애도의 뜻을 전했다.

지난 12일 김철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형은 투병 속에서도 무대의 끈을 놓지 않았다"며 "잠시 요양하려고 지방을 찾았는데 복수에 물이 차 튜브를 착용하고 있으면서도 지인들을 위해 노래를 불러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디 편한 곳에 가서도 무대에 대한 열정을 쭉 가져갔으면 좋겠다"라며 애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친동생은 훨씬 더 슬플 듯", "부디 좋은 곳에 가시길"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너훈아'로 유명한 고 김갑순은 2년 전부터 간암으로 투병생활을 해오다 지난 12일 세상을 떠났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너훈아 친동생 김철민 애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