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부자 새 트럭 고사지내다 발각! 어머니 분노 폭발
‘살림남2’ 김승현 부자 새 트럭 고사지내다 발각! 어머니 분노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2TV ‘살림남2′
▲ KBS 2TV ‘살림남2′
21일 방송될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새로 장만한 트럭의 고사를 지내던 김승현 부자가 어머니에게 발각된 현장이 포착돼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최근 김승현의 아버지는 아내와 상의 없이 마음대로 쓰던 차를 처분하고 새 트럭을 장만했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새 트럭 앞에 돼지머리까지 놓고 본격적으로 고사를 지내다가 예고 없는 어머니의 방문에 그대로 굳어버린 김승현 부자의 위기상황이 담겼다.
 
이어진 사진에는 황당해하는 어머니를 달래기 위해 서로를 바라보며 눈치작전을 펼치는 김승현 부자의 모습이 그려져 과연 이들이 일촉즉발의 위기를 어떻게 넘길 것인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김승현의 어머니는 허리통증이 심해져 공장 일을 돕지 못했다고 한다. 이에 혼자서 일하느라 힘든 남편을 위해 오골계탕을 만드는 등 솜씨를 발휘하며 지극정성을 다해오던 터.
 
거기에다 대보름을 맞아 나물과 약밥까지 정성스럽게 싸준 도시락이 고사상에 올라가 있는 것을 보고 김승현의 어머니의 배신감과 분노는 더욱 거셀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김승현은 “아버지가 항상 일을 먼저 저지르시고 나중에 어머니가 아시는 경우를 누차 봤기 때문에 예상이 되더라”며 전전긍긍했고 김승현의 어머니는 “차가 한 두 푼 짜리도 아니고 집 다음에 차인데 어떻게 상의 한 마디 없이 살 수가 있나. 사람 무시하는 것 같다”며 쉽사리 화를 가라앉히지 못했다.
 
더군다나 당일 저녁 차량 구매를 둘러싼 또 다른 비밀이 밝혀지면서 어머니의 분노가 다시 폭발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고 한다.
 
KBS 2TV ‘살림남2’는 21일(수)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