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사기로 9천여만원 가로챈 30대 남성 구속
인터넷 사기로 9천여만원 가로챈 30대 남성 구속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열풍으로 그래픽 카드 등 컴퓨터 부품을 시세보다 저렴하게 판다고 속여 1억여원의 돈을 가로챈 3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남양주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31ㆍ무직)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부터 11월까지 가상화폐 채굴 열풍으로 수요가 늘어난 그래픽카드와 CPU등 컴퓨터부품의 가격 상승을 예상하고 재고를 미리 확보한 뒤 구매자가 폭주하자 피해자 124명으로부터 8천7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계좌분석 결과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피해자가 40여명 더 있어 총 피해액은 1억2천여만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가상화폐 열풍으로 부품의 가격은 급등하고 구매 희망자도 몰리면서 부품이 동났는데도 계속 물품을 보내줄 것처럼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5월초 A씨가 용산전자상가에서 30만원에 구입한 그래픽카드가 온라인에서 일주일 새 40만원으로 거래가격이 상승하는 등 가상화폐 채굴 열풍이 계속되는 동안 부품 가격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A씨는 강력하게 항의하는 피해자에게는 자신이 정상가격의 물건을 사 배송해주거나 돈을 환급해주다가 피해자가 늘어나자 결국 잠적했다. 피해금은 대부분 유흥비와 생활비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중고거래사이트에 우수 판매자로 등록돼 있어 의심 없이 돈을 보낸 피해자들이 많았다”면서 “돌려막기 방식으로 피해신고를 늦춘 탓에 피해규모가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추가 피해자와 A씨의 여죄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