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 지하 화장실서 폭발물 의심신고…경찰, 정밀감식 진행
수원역 지하 화장실서 폭발물 의심신고…경찰, 정밀감식 진행
  • 임성봉 기자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역 지하 화장실에서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원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전 10시37분께 수원역 지하 2층 화장실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여행용가방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현재 해당 구역의 출입을 통제한 채 군과 함께 폭발물 의심물에 대한 엑스레이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폭발물 탐지견을 통한 1차 감식 결과, 특이사항은 발견하지 못했다”며 “엑스레이 촬영을 통한 정밀 감식을 통해 폭발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성봉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