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전략공천 사실상 확정
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전략공천 사실상 확정
  • 주영민 기자
  • 승인 2018.01.19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시당 신년인사회서 “지지율 높아… 경선 안 하겠다는 것”

자유한국당이 유정복 인천시장의 6·13 지방선거 전략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삼산월드컨벤션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을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전략공천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홍 대표는 “여의도연구소 여론조사는 유정복 시장 (지지율이) 아주 높다”며 “그러니까 경선도 안하고 결정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새롭게 출발하는 자유한국당은 밑바닥을 찍었기 때문에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아 있다”며 “오는 지방선거에서 유 시장이 앞장서서 뛰고 민경욱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인천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당원이 협조하면 (선거에서) 반드시 이긴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유 시장에 대한 전략공천을 공식화 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홍 대표는 “광역단체장이나 100만 이상 기초단체는 중앙당에서, 기초자치단체는 당협위원장이 ‘책임공천’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김성태 원내대표도 “6·13 지방선거에서 유 시장을 당선시키면 사실상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홍 대표가) 어렵게 당 대표가 됐다. 지방선거에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대표직을 던지겠다고 승부수를 던진 사람이 많지 않기에 홍 대표를 믿어야 한다”며 “인천시는 유 시장으로부터 시작된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민경욱 인천시당 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광역시·도단체장 후보는 중앙에서 결정한다. 인천 시장 후보는 유 시장이 된다고 말을 한 것”이라며 홍 대표와 김 원대대표의 발언을 재차 확인한 뒤 “오는 지방선거에서 시당을 비롯한 한국당 후보 모두가 당선하는 기적을 만들자”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유 시장은 “인천시정부는 그 이전 민주당이 망쳐놓은 절망의 인천시를 희망의 인천시로 바꿔 놓았다”며 “이제는 새로운 도약을 해야 하는 시점으로 인천의 희망을 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는 홍 대표와 김 원내대표 외에 장제원 수석 대변인, 안상수·홍일표·민경욱·정유섭 의원, 김홍섭(중구)·이흥수(동구)·이재호(연수구)·강봉석(서구) 구청장을 비롯해 당협위원장 등 당직자, 일반당원 등 3천여명이 함께했다.

주영민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