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그랜드 오프닝(Grand Opening) 12일 개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그랜드 오프닝(Grand Opening) 12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준비된 항공권 티켓을 삽입하는 개장기념 세리머니를 마치고 박수 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준비된 항공권 티켓을 삽입하는 개장기념 세리머니를 마치고 박수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인사말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바다 위에 기적처럼 건설된 인천공항은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 건설기술의 집결체로, 대규모 복합공사인 3단계 건설도 우리 기술로 이뤄냈다”며 건설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공항은 한 나라의 국력과 국제교류 수준을 보여주는 척도”라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으로 우리는 세계 5위 국제관문공항으로 제2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이 세계 최고의 허브공항으로 더욱 발전하길 기원하며, 저도 국민들과 같이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체크인·보안검색·세관검사·검역·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모든 절차가 기존 제1여객터미널과 별도로 이뤄지는 국내 최초 1공항 복수 여객터미널로, 대한항공·델타항공·에어프랑스·KLM 네덜란드 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운항하게 된다.

제2여객터미널 개장으로 인천공항은 연간 여객 7천200만명과 화물 500만t을 운송할 수 있는 초대형 공항으로 거듭나게 됐다. 특히 T2는 출입국 대기공간 확대, 환승편의시설, 전망대, 상설 문화공간 등 이용객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으며, 셀프체크인, 셀프수하물 위탁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이 적용돼 보다 편리한 공항 이용을 돕는다.

인천공항공사는 13일부터 제1여객터미널~제2여객터미널 간 5분 간격 직통 셔틀버스를 운행해 혹시 터미널을 잘못 찾아간 여객들을 신속히 이동시킬 예정이다. 또 13일부터 공항철도와 KTX가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운행에 나서 접근성이 더욱 향상될 예정이다.

개항 첫날 오전 4시 20분 필리핀 마닐라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여객기(KE624 편)가 T2 첫 도착, 오전 7시 55분 마닐라행 대한항공 여객기(KE621)편이 T2 첫 이륙의 역사를 쓰게 된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