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FTA센터, 섬유수출기업 FTA활용 간담회 개최
경기FTA센터, 섬유수출기업 FTA활용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지역에 밀집한 섬유업체 가운데 소규모 업체가 많아 원산지 증명 등을 위해서는 미등록 공장에 대한 정보 공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경기도가 지원하고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가 운영하는 경기지역FTA활용지원센터가 경기섬유산업연합회와 공동으로 지난 9일 양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섬유수출기업 FTA활용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경기도와 양주시, 서울본부세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등 지자체 및 FTA유관기관 관계자들과 섬유관련 기업 6개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이영일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전문위원은 “경기북부에 밀집한 3천개이상 섬유업체들 대부분이 소규모 임가공업체”라며 “미등록 공장들이 많아 향후 사후검증 시 적발될 우려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섬유수출기업들에게 안내한다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미 서울본부세관 FTA검증팀장은 “검증 시 적발되는 사례 중 생산일지를 작성하지 않아 불시 검증 시 원산지 증명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생산일지 등의 서류를 철저하게 관리해 검증으로 인한 불이익을 피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체 관계자들은 ▲특정 소재 섬유 원산지 기준 여부 ▲원산지관리 전담자 인력 부족 ▲미등록 공장의 정보 부족 및 하위 벤더의 서류 관리 미비 등의 애로를 토로했다. 이 밖에 FTA활용 지원사업의 규모와 수수료, 한-중FTA 활용시 관세 혜택 등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다.

간담회에서 민경원 경기FTA센터장은 “섬유분야는 특히 원산지 증명이 까다로워 검증에 대한 대비 등 FTA활용에 대한 기업들의 애로가 깊다고 들었다”며 “간담회가 기업 지원 유관기관과 섬유기업체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업계의 고민을 심도가 깊게 논의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원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