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토달토달’로 이연복 셰프 극찬 한몸… 어떻길래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토달토달’로 이연복 셰프 극찬 한몸… 어떻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JTBC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작가가 오랜만에 별을 따면서 이원일 셰프가 희생양이 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인피니트 멤버 성규가 부탁한 ‘시~원한 해장요리’를 두고 이원일 셰프와 김풍 작가가 정면 대결을 펼쳤다.

이날 재료가 빈약한 성규의 냉장고를 본 뒤 김풍은 “제가 더 유리할 수 있다. 저는 없는 대로 더 잘 만든다”며 자신감을 내비친 반면, 이원일은 한숨을 쉬며 최초로 실온재료만을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김풍이 만들어낸 음식은 ‘토달토달’. 그는 토마토와 달걀을 이용한 중국의 서민음식을 탕으로 만들었고, 이원일은 육포를 이용한 ‘아육동’을 만들었다.

간단한 레시피로 여유있는 요리는 선보인 것과는 달리 김풍의 ‘토달토달’을 맛본 성규는 웃음을 터트렸다. 그는 “(맛이)깊다. 베이징에 와 있는 느낌”이라며 “제 냉장고가 이 정도 였나요?”라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출연진들의 시식에서 이연복 셰프 역시 김풍 요리에 함박웃음을 지으며 “흠 잡을 데가 없다. 간도 적당하고 퍼 먹기 좋게 술술 들어간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풍 요리 시식 후 시원하게 트림까지 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최현석은 “김풍이 했던 요리 중에 가장 깊은 맛이 난다”고 거들었고, 샘킴도 “역시 잘해요”라며 엄지를 들었다.

결국 이연복의 극찬을 받은 김풍의 ‘토달토달’이 이원일의 ‘아육동’을 제치고 승리했다.

이날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요리 쉽고 맛도 있고”, “예전에 수지도 저 음식 야간매점에서 선보였는데”,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토달토달 먹어보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