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윤현숙’ 과거 인기, 톱스타들이 접근…이상형은 강호동?
‘해피투게더 윤현숙’ 과거 인기, 톱스타들이 접근…이상형은 강호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피투게더 윤현숙’

▲ KBS 2TV ‘해피투게더 윤현숙’ 방송 화면 갈무리

‘해피투게더 윤현숙’ 과거 인기, 톱스타들이 접근…이상형은 강호동?

전 혼성그룹 잼과 여성 듀오 코코로 활동했던 윤현숙이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같은 멤버 황현민이 윤현숙의 인기에 대해 한 발언이 회자되고 있다.

황현민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매력을 과시했다.

황현민은 당시 그룹에서 유일한 홍일점으로 무한한 사랑을 받았던 윤현숙과 있었던 에피소드를 밝혔다.

황현민은 “지금도 되게 유명한 남자 연예인 분들이 현숙 누나를 소개시켜달라고 접근해오기도 했다”며 “그때 현숙 누나 때문에 아는척하고 친한척했던 남자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황현민은 이어 “지금은 너무 톱스타라서 이름을 거론하기는 힘들다”고 덧붙여 당시 윤현숙의 인기를 짐작하게 했다.

한편, 윤현숙은 지난 28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김수미와 아이들’ 특집에 출연해 이상형을 밝혀 시선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윤현숙은 결혼 계획에 대해 “지성 이보영의 베이비샤워를 보면서 부러웠다”며 “결혼식을 보면서 ‘꽃이 참 예쁘다’했는데 변정수가 ‘언니 결혼식은 내가 해줄게’라더라. 그래서 둘이 안고 엉엉 울었다”고 말했다.

윤현숙은 “강호동이나 김수로 같이 남자답고 유쾌한 분들이 이상형이다. 덩치있는 분들도 좋다”고 전했다. 이에 즉석에서 MC 조세호와 맞선을 시작했고 조세호는 “다 좋은데 LA까지 가기가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윤현숙은 ZAM 활동 당시 댄스를 선보여 주변을 감탄케 했다.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윤현숙’ 방송 화면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