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중 외국인 직접투자 크게 위축
11월중 외국인 직접투자 크게 위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월중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금융·기업구조조정 지연과 노동계의 불안한 움직임 등으로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자원부가 6일 발표한 ‘11월 외국인 투자유치 실적’에 따르면 외국인투자(신고기준)는 15억4천2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기간 31억1천200만달러에 비해 50.5%나 감소했다.



이에따라 올해 1∼11월 누계 투자 실적은 137억1천3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2.6% 늘어나는 데 그쳤으며 올해 전체 외국인 투자실적도 당초 목표 160억달러(작년155억달러)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요 투자국인 미국과 EU(유럽연합)의 투자가 올들어 11월까지 21억7천900만달러와 40억2천100만달러를 각각 기록, 지난해보다 38.0%와 30.0%씩 크게 줄어들었다.



반면 일본은 1∼11월 누계 투자가 20억2천500만달러로 47.3% 늘었고 케이만군도와 버진아일랜드, 버뮤다 등 조세 회피 지역 등의 투자가 54억8천800만달러로 101% 급증했다.



외국인투자 건수는 11월 341건을 기록,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60.9% 늘어났고 올해 1∼11월 누계 투자건수는 3천800건으로 지난해 동기 1천1천810건보다 109%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투자가 64억3천7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0.8% 늘었고 서비스업 투자는 72억7천300만달러로 5.1% 증가했으며 투자 유형중에는 신규 법인 설립 또는 증자 참여 등 신주 취득 방식이 전체의 88.8%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산자부는 각 기업들이 부채 비율 200% 달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외자 유치에 나선 작년 11월에 외국인투자가 월간 사상 최대치인 31억1천200만달러를 기록했던 것이 올해 11월 외국인투자 증가세를 위축시킨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