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조사2위 이수, 나가수 ‘통편집’ … 이수 ‘아쉽고 미안’ 심경토로
사전조사2위 이수, 나가수 ‘통편집’ … 이수 ‘아쉽고 미안’ 심경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이수 통편집 나가수, 연합뉴스

사전조사2위 이수, 나가수 ‘통편집’ … 이수 ‘아쉽고 미안’ 심경토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가수 이수가 <나는 가수다3>에서 통편집 당했다. 하지만 그는 선호도 조사에서 2위 성적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 가수다3’에는 박정현, 효린, 하동균, 스윗소로우, 소찬휘, 양파가 무대에 올랐다. 첫 라운드 선호도 조사 결과 박정현은 예상대로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이수가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수는 ‘나는 가수다’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잠시만 안녕’을 불렀고 해당 곡은 방송에선 통편집 됐지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음원 사이트에서는 이날 이수의 방영분을 볼 수 있다.

공개된 미공개 영상에서 차분하고 침착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른 이수는 명불허전 가창력으로 완벽하게 곡을 소화했고 무대가 끝난 후 관중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하지만 과거 잘못이 회자되면서 결국 이수는 통편집을 당해야 했다. 이날 2위는 결국 ‘공백’으로 끝이 났다. 

이에 대해 이수는 복잡한 심경도 밝혔다. 

이수는 31일 오전 MBC ‘나는 가수다3’ 첫 방송이 끝난 후 그룹 엠씨더맥스 팬카페와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이 글을 쓰기까지 매분 피 마르는 시간이었지만 내가 지금 얻은 결론이 결국 정답이 되었으면 한다. 아무도 미워하지 말자 나를 제외하고는 그게 내 답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수는 “하차여부와 상관없이 ‘나가수’는 가수들에게 최고의 환경으로 노래 할수 있게 해준 프로그램이었다. 가수들이 다른 것 신경쓰지 않고 노래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는 프로그램이 내 개인적인 문제로 폄하 당하거나 저평가 당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얼마 남지 않은 노래할 수 있는 무대에 큰 박수를 보낸다. 동료가수들 또한”이라고 말했다. 

또 이수는 “내가 저지른 과거와 그것에 더해서 어떤 사람들의 상상에 의해서 만들어져 사실처럼 굳어진 일들까지 모두 다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미안합니다”라고 팬들에게 사과했다.

이하 이수가 올린 심경글 전문.

늦어서 미안해 더 빨리 말해주고 싶었지만 나 역시 그럴 수밖에 없었음을 이해해주길 바래

오늘 내가 이글을 쓰기까지 매분 피 마르는 시간이었지만 내가 지금 얻은 결론이 결국 정답이 되었으면 해. 

아무도 미워하지 말자 나를 제외하고는. 

그게 내 답이야. 

하차여부와 상관없이 나가수는 가수들에게 최고의 환경으로 노래할 수 있게 해준 프로그램이었어. 

가수들이 다른 것 신경쓰지 않고 노래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는 프로그램이 내 개인적인 문제로 폄하 당하거나 저평가 당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해. 얼마 남지 않은 노래할 수 있는 무대에 큰 박수를 보내줘 동료가수들 또한. 

걱정하게 만들어서 정말정말 미안해 

나는 그냥 노래하고 싶었어 그뿐이야 

사실 그것보다 노래하는걸 보여주고 싶었어. 욕하면서 몰래 찾는 불량식품이 아니라
특별할 것 없지만 따뜻한 집밥이 되어주고 싶었는데 그게 좀 아쉽지만 이 또한 내가 짊어져야할 짐이기 때문에 혼자 해내려고 했던 것이기도 하고.

반향이 작지 않았던 만큼 변화도 있겠지만 
변하지 않는 사실은 노래는 계속되고 삶은 계속 될꺼야.

걱정끼쳐서, 내가 저지른 과거와 그것에 더해서 어떤 사람들의 상상에 의해서 만들어져 사실처럼 굳어진 일들까지 모두 다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미안합니다

또 이 말을 하게될 줄 몰랐는데 살아지기 보다는 살아가도록 최선을 다할께.

고맙다 노래와 손 모두 다 들어주어서 

금방 만나자

 

박광수 기자

사진=이수 통편집 나가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