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예방대책 강력 추진
구제역 예방대책 강력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경기도는 최근 구제역이 영국과 몽골, 태국 등지에서 잇따라 발생하자 구제역 상황실을 설치하고 예찰활동 및 소독 강화, 해외여행객 반입물품 검사 강화 등 초강경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그러나 몽골과 중국 등지에서 불어오는 구제역 바이러스의 전이체인 황사가 예년보다 일찍 시작되고 올 봄에 잦을 것으로 예보되고 있지만 대비책이 ‘황사발생시 축산농가 관리수칙’책자 배포 등으로 미흡, ‘구제역’예방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25일 농림부와 경기도에 따르면 농림부는 지난 24일 구제역 특별대책협의회를 갖고 4월까지 축산농가 월 2회 일제소독 실시하고 중앙부처 합동점검반 10개반 20여명과 지자체 합동점검반 13개반 44명을 구성, 운영하는 등 예찰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공항과 항만을 통한 육류 반입단속을 강화하고 수입건초·구제역 발생지역 여행객 휴대품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내달부터 구제역 예방접종을 한 가축에 대해 읍·면에 신고치 않고 도축 또는 판매할 경우 사법당국에 고발키로 했다.



경기도도 마을 단위별 30농가를 기준으로 소규모 공동방제단 362개를 구성, 운영하고 구제역 의심가축을 신고하는 농가에 5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신고 포상금제’를 도입키로 했다.



또한 오는 28일과 내달 2일 시장·군수 및 실무부서 관계관 회의를 갖고 구제역 방역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구제역으로 가축 490마리를 도살처분하는 등 13억6천4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정근호·유재명기자 jmyo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