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유통 굴,홍합에서 환경호르몬 검출
시중유통 굴,홍합에서 환경호르몬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에 유통중인 굴과 홍합이 선박 페인트용으로 쓰이는 환경호르몬 물질인 TBT(유기주석화합물)에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2개월간 구리 안산 수원 안양 등 4개 농수산물시장에서 홍합 24건, 굴 34건을 수거해 조사한 결과, 모든 시료에서 TBT가 검출되고 TBT의 분해물질인 DBT도 17건 검출됐다.



굴에서는 모두 TBT가 0.4∼0.01㎍/g 검출됐고, DBT도 11건에서 0.095∼0.03㎍/g 검출됐다.



홍합에서도 모두 0.2∼0.001㎍/g의 TBT가 검출됐고, DBT는 6건에서 0.049∼0.009㎍/g 검출됐다.



굴의 유생(幼生)에 미치는 TBT의 영향은 해수중의 TBT농도(단위 ppb)가 0.2 이상일때는 성장이 느려지고 12일째는 모두 치사하며 0.5이상일때는 먹이 섭취에 이상이 생기고 현저한 성장저하가 일어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조사에서 TBT 오염으로 인해 지난 88년 각각 1만148t, 1만9천19t에 이르던 국내 굴과 홍합의 생산량이 연평균 10.9%, 12.7%의 감소율을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외국 문헌과 학계 보고에 의하면 TBT는 인체유해 물질로 프랑스,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외국의 경우 사용을 엄격히 규제하고 있으나 국내에는 규제 근거가 전무하다”고 말했다.



/최인진기자 ijchoi@kgib.co.kr







◇TBT=선박 부착생물 방지 페인트로 널리 쓰이는 유기주석화합물인 TBT(Tributhyltin)는 환경호르몬 물질로써 굴, 홍합 등 해양생물이 TBT에 오염됐을시 암컷 생식기에 수컷의 생식기가 생겨나는 임포섹스(Imposex) 현상을 일으켜 생산량을 급격히 감소시킨다. 특히 학계에도 인체에 축적됐을시 중추 신경계와 생식기능에도 영향을 주는 유해 물질로 보고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