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청년실업자 실업보완대책 마련
정부, 청년실업자 실업보완대책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23일 당정협의를 갖고 청년실업자의 IT(정보기술) 인력화 및 40∼50대 중장년층을 위한 보완실업대책을 마련했다.



◇단기대책



▲청년실업자를 위한 IT교육 2만명 실시



320억원을 들여 교육인원을 당초 2천명에서 1만8천명으로 늘린다. 교육내용은 멀티미디어콘텐츠, 국제공인자격, 인터넷관련 창업, 소프트웨어프로그래밍 등 IT전문교육, 기타과정 등 5개며 교육기간은 1∼6개월이다. 교육생 1인당 50만∼300만원씩 교육기관에 지급되며 3월중 소프트웨어진흥원, 한국정보통신대학원에서 신청을 받아 대상자를 선정하고 4월부터 교육을 시작한다.





▲청년 인턴제 1만명 추가 실시



지원인원을 당초 1만9천명에서 2만9천명으로 늘린다. 추가로 250억원이 소요된다. 청년인턴 채용기업에 월 50만원씩 3개월간 지원하고 정규직 채용시 3개월간 추가 지원한다.



고용안정센터에서 인턴을 신청한 청년에 구직업체를 알선하며 4월부터 시행한다.



▲청년실직자 재취직 훈련 1만명 4월부터 확대 실시



추가로 144억원의 재원을 들여 훈련인원을 당초 5만명에서 6만명으로 늘린다. 훈련기간은 2∼6개월이며 훈련비 전액 및 훈련수당(월 10만∼35만원)을 지원한다.



▲장기실업 청년의 취업 2만명 추가 지원



600억원을 추가 투입, 지원인원을 당초 1만명에서 3만명으로 늘린다. 채용기업에 6개월간 1인당 월 50만원을 지급하는데 고용안정센터에 구직등록 후 6개월이상 경과한 장기실업 청년을 채용한 기업이 해당된다. 3월부터 시행한다.



▲40∼50대 중장년층 창업지원 및 취업훈련 강화



전직이 예상되는 근로자에 대해 사업체가 재취업을 위한 교육·취업알선 프로그램을 운영할 경우 운영경비의 일부(1/2∼2/3)를 고용보험에서 지원한다. 3월중 고용보험법시행령을 개정해 즉시 시행한다.



<중장기 과제>



▲IT분야 대학(원) 정원확대



대학원 및 대학의 IT관련 학과의 정원확대를 추진한다.



민간정보통신 전문대학원의 설립 촉진을 위해 대학원의 설립기준을 완화한다. 대학설립운영규정을 개정해 겸임교원 요건을 교원정수의 1/5이내에서 1/3이내로 완화한다.



▲민간의 직업훈련 및 취업알선 기능 강화



민간의 직업훈련, 알선기관을 인력양성·직업소개·파견·컨설팅 등 종합적인 인력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인력서비스기관’으로 발전시킨다.



현재 충남·북에서만 실시되고 있는 직업훈련카드제를 3월중 전남·북지역으로 확대하고 금년중 전국으로 확대실시 한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