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오정署, ‘협력치안’을 위한 주민공감 간담회 개최
부천오정署, ‘협력치안’을 위한 주민공감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오정경찰서는 지난 28일 서내 3층 작은마루에서 오성환 서장을 비롯해 생활안전협의회, 자율방범대, 시민경찰 등 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ㆍ경 방범협력체제 강화 및 치안협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주민공감 방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역사회 일원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치안활동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고 민ㆍ경 방범협력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정경찰서는 이날 간담회에서 시민경찰 등 방범협력단체원들에게 각종 범죄예방 및 대응 요령을 담은 ‘생생 현장노트’를 제작 배부했다.

앞으로 이들은 이날 배부된 ‘생생 현장노트’를 활용해 지역경찰과 합동으로 상가, 아파트, 주택가 등을 순찰하면서 방범요령을 홍보하는 한편 오정구내 치안사각지역이나 보호가 필요한 사회적 약자를 파악하여 경찰에 전달함으로써 경찰-주민간의 소통 매개체 역할을 하는‘공감서포터’로서 활동하게 된다.

오성환 서장은 “경찰과 협력단체, 협력단체와 협력단체 간 스킨쉽 강화를 통하여 민ㆍ경 협력방범체제를 더욱 공고히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오정서는 오후 10시부터 12시까지 자율방범대에서 실시하고 있는 여성안심귀가서비스가 보다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학교전담경찰관을 통한 여학생 대상 홍보와 오정구 소식지 등을 활용한 홍보도 병행해 나갈 예정이다.

부천=김종구기자 hightop@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