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시설 안전불감 ’여전’
사회복지시설 안전불감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사회복지시설의 안전관리가 여전히 허술한 것으로 나타났다.15일 도에 따르면 지난 3월 26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노인시설과 아동·장애인시설 등 도내 105개 사회복지수용시설에 대해 실시한 안전점검 결과 37곳에서 54건의 각종 문제점이 지적됐다.



점검 결과 일부 복지시설의 경우 주방에서 가스가 누출되고 일부는 안전관리계획이 수립돼 있지 않았거나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물을 보관하다 지적을 받았다.



가평군 G부랑인보호시설 주방에서는 가스밸브 고장으로 미량의 가스가 누출됐고 고양시 H요양원은 가스설비점검을 실시하지 않았으며 동두천시 S부랑인보호시설은 누천차단기를 고장난채 방치하는 등 안전의식이 결여된 것으로 지적됐다.



양주군 H아동보육시설은 수질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물을 식수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고 오산시 S장애인보호시설은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물을 보관하다 지적을 받았다.



안양시 A아동보육시설은 안전사고 예방종합계획을 수립치 않아 시정조치를 받았다.



도는 일부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시정조치하고 시설 개·보수 등 시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이달말까지 일선 시·군별로 시정조치한 뒤 결과를 보고하도록 했다.



도 관계자는 “복지시설의 지적사항이 지난해에 비해서는 많이 줄었지만 아직도 일부 복지시설은 원생들이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대피가 쉽지 않은 장애인, 노인, 어린이라는 점을 감안하지 않은채 시설을 운영하고 있어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유재명기자 jmyo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