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학창시절, 톱과 망치를 들고 다녔던 이유는? '깜짝'
주원 학창시절, 톱과 망치를 들고 다녔던 이유는? '깜짝'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4. 02. 09   오후 3 : 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원 학창시절'

배우 주원의 학창시절 일화가 공개됐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 출연한 주원은 현재 촬영 중인 영화 '패션왕'에서 고등학생 역할을 맡은 것에대해 "지금이 지나면 (교복을) 못 입을 것 같았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주원은 자신의 실제 학창시절에 대해 "내 교복이 진짜 더러웠다. 예고를 다니다 보니까 일을 많이 했다. 공연 세트를 직접 만들었다. 교복에 추리닝처럼 구멍도 많이 나고 그랬다"고 말했다.

또 "예고라서 잘생기고 예쁜 친구들이 많았다"며 "나도 인기가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다. 무대 세트장을 직접 만들다 보니 톱과 망치를 들고 다녀야 했다. 일하는 모습이 멋있다고 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원 학창시절 일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주원 학창시절, 키크고 잘생겼으니 인기 많았을 듯", "주원 예고 출신이었구나", "주원 학창시절, 과거 일화도 귀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