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반전, 살인사건 범인은… "유재석이었어?"
'무한도전' 반전, 살인사건 범인은… "유재석이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한도전' 무한 탐정 사무소 특집에서 유재석이 범인으로 밝혀졌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탐정 3명과 용의자 4명으로 각각 분해 살인사건 범인 찾기에 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용의자 중 여관주인 역은 유재석이, 남자친구는 박명수가, 옆방투숙객은 길, 야식 배달부는 정준하가 맡았고, 나머지 세명은 탐정으로 활약했다.

탐정 역을 맡은 하하는 피살자 역을 맡은 가수 홍진영의 살해 범인으로 여관 주인 유재석을 지목하며 "새벽 4시에 CCTV에 찍혔다. 이상해서 순찰을 돌았다면 열쇠를 받은 후 확인했어야 한다. 그리고 얼굴에 음란함이 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가 바꿀 기회를 줬고, 이에 하하는 야식배달원 정준하를 범인으로 바꿔 지목했다.

결국 범인은 경영난에 시달리던 여관주인 유재석으로 드러났고 멤버들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반전, 유재석이 범인일 거라곤 생각 못했다", "난 박명수가 범인일 줄 알았는데…", "추리가 굉장히 어렵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무한도전 반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