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 김완욱 교수팀, 류마티스 관절염 기전 규명
성빈센트병원 김완욱 교수팀, 류마티스 관절염 기전 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뼈와 관절이 파괴되는 원인이 세계 최초로 밝혀졌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류마티스내과 김완욱·유승아 교수팀이 대구경북과학기술원과 공동 수행한 연구에서 류마티스 활막세포 유전자 중 페리오스틴(periostin)과 트위스트 (TWIST)가 암세포와 같은 공격성을 가지게 한다는 것을 최초로 규명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전 인구의 1% 내외에서 발생하는 만성염증질환으로 활막세포가 암처럼 증식해 뼈와 연골을 파괴하는 특징이 있으나, 아직까지 원인이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완욱 교수팀은 환자로부터 얻은 활막세포의 유전자를 분석해 공격성과 파괴성을 책임지는 13개의 후보유전자를 찾았고, 이 중 페리오스틴과 트위스트가 가장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서 뼈와 관절이 파괴되는 기전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활막세포에 페리오스틴이나 트위스트의 유전자를 제거할 경우 공격성과 파괴성이 현저히 줄어들어, 이 두 유전자가 류마티스의 새로운 치료 타겟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선입견 없이 분석이 가능한 모든 유전자를 제로 수준에 두고 그 생물학적인 의미를 수학적 분석기술을 이용하여 추정하고 이를 실험적으로 최종 확인하는 학제간 융합연구 방법을 도입했다.

연구를 주도한 김완욱 교수는 “암과 같이 공격적으로 변한 활막세포를 제거하는 치료법이 없어 현재까지 류마티스 관절염의 증상을 완화시킬 수는 있으나, 이를 완치시킬 수 있는 약물은 아직 개발하지 못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활막세포의 파괴적인 성질을 선택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기전이 밝혀지게 되었고 이를 통해 관절염이 완치되는 길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의학 및 과학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지닌 국제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평균 인용 지수 10.6) 12월호에 게재됐다.
박성훈기자 pshoon@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