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회원모집 가판대 사라진다
카드 회원모집 가판대 사라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의 강력한 단속과 지도에 따라 카드회원을 모집하는 가판대가 사라질 전망이다.



8일 금감원과 카드업계 등에 따르면 경찰과 금감원, 여신금융협회 등은 지난 5일부터 카드사들의 길거리 카드회원 모집행위에 대해 3개월 예정으로 합동단속에 들어갔다.



금감원이 내세우는 단속 내용은 본인 확인을 제대로 하는지 여부와 미성년자에 대한 카드발급 등이지만 경찰이 단속에 참여하면서 실질적으로는 보행자들의 통행을 방해하는 가판대는 모두 철수하도록 하고 있다.



또 철도청, 서울지하철공사 등과도 협의, 전철이나 지하철 역내에서의 회원모집도 근절시키도록 했다.



카드사들은 이 때문에 카드설계사들을 설득,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사람들을 찾아가 회원가입을 권유하는 방식으로 방향전환을 하는 한편 대리점을 통한 모집방식 등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