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국내서 사면 해외보다 수십만원 비싸다"
"스마트폰 국내서 사면 해외보다 수십만원 비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분석…이통사 위주 유통탓

아이폰, 갤럭시S2 등 국내 스마트폰의 판매가격이 해외 주요 국가들에 비해 평균 수십만원 비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방송통신위원회의 용역으로 작성한 ‘이동통신시장 단말기 가격형성 구조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애플 아이폰 4S(32GB)의 판매가는 한국에서 81만1천원이었으나 한국을 제외한 해외에서는 평균 57만9천원이었다. 한국에서 23만2천원이나 높은 것이다.

보고서는 한국을 포함한 세계 11개 주요 국가의 스마트폰 판매가를 비교했는데, 영국이 28만8천원으로 가장 쌌고 캐나다 30만6천원, 미국 35만원, 독일 51만8천원 순이었다.
반면 가장 비싼 곳은 86만4천원의 일본이었으며 한국과 이탈리아(80만2천원), 스웨덴(78만1천원) 순으로 비쌌다.

아이폰4S의 국내 판매가는 16GB의 경우 67만9천원으로 해외 평균(43만원)보다 24만9천원 높았으며 64GB 역시 국내 판매가가 94만2천600원으로 해외 평균(72만5천원)보다 21만7천600원 비쌌다.

스마트폰의 가격은 삼성이나 애플 등 제조업자가 이통사 등 1차 유통업자에게 공급할 때의 가격인 출고가와 이통사가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실제 소비자가격인 판매가로 나뉜다.
이번 조사의 판매가는 이통사가 가입자에게 주는 이용 약관상의 약정 보조금만을 감안한 가격으로, 오프라인 판매시 제공하는 다양한 약정외 보조금은 제외된 것이다.

국내 스마트폰 판매가가 해외보다 비싼 것은 삼성전자의 갤럭시S2나 HTC의 센세이션도 마찬가지였다.
갤럭시S2의 한국 판매가는 73만7천원으로 해외 평균(39만9천원)보다 33만8천원이나 비쌌고 센세이션의 경우 한국 판매가가 70만원으로 해외 평균(32만원)보다 두배 이상 높았다.

이처럼 국내 스마트폰의 판매가가 해외와 큰 차이가 있는 것은 스마트폰 기기가 다양한 유통망을 통해 판매되는 해외와 달리 국내에서는 이통사 위주로 유통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한국은 이통사 위주로 단말이 유통돼 판매 가격 경쟁이 활발하게 전개되지 않을 수 있다”며 “이통사에 공급되는 출고가가 비슷함에도 유통망에서의 경쟁이 제한됨에 따라 최종 소비자가 지급해야 하는 가격이 높게 유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