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V-tex社 ‘고진공밸브’ 착공
日 V-tex社 ‘고진공밸브’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오성산업단지에 내년 상반기 준공…제품 본격 생산

세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는 V-tex코리아㈜가 평택 오성산업단지에 반도체·LCD 패널 제조용 고진공 밸브 제조를 위한 공장 설립에 착수했다.

5일 오전 평택 오성산업단지에서는 허승범 도 투자진흥과장과 일본 V-tex㈜ 마에다 야스히로(前田 保裕)사장 등 관계기업인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V-tex코리아㈜ 기공식이 개최됐다.

V-tex㈜는 초진공·고진공 밸브 세계시장 2위, 럽쳐 디스크 세계 시장 3위 기업으로 세계 최고 기술 및 품질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V-tex코리아㈜는 V-tex㈜의 기술 및 자본의 도입으로 설립됐으며 주고객사는 삼성, LG, 하이닉스 등이다.

V-tex 사는 주요 대형 고객사가 한국에 있어 한국 진출을 고려하던 중 저렴한 임대료와 주변 환경이 뛰어난 평택시 오성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했으며, 내년 상반기쯤 공사 준공과 함께 제품 양산이 시작된다.

이번 V-tex 사의 투자 규모는 약 1천만달러에 달하며 150여명의 신규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또 V-tex 사의 주요 고객인 삼성, LG, SK 하이닉스 등도 고품질의 제품을 적정한 가격에 공급받을 수 있게 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으며 국내 관련분야 기술력 향상, 가격경쟁력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호준기자 hojun@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