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생산자물가 큰폭 상승
4월 생산자물가 큰폭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소비자물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생산자 물가가 30개월만에 가장 큰폭으로 상승했다.



이는 농림수산물(-1.2%) 가격하락에도 불구하고 국제원유가격 상승으로 공산품(1.2%) 가격이 크게 오른데다 철도여객료, 시외버스료 등 서비스(0.8%)요금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7일 한국은행 경기본부가 발표한 ‘4월중 생산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생산자물가는



생산자 물가는 전달에 비해 1.0% 상승, 지난 99년 10월(1.0%) 이후 가장 큰폭으로 올랐다.



또 올들어 매달 0.6%씩 상승한데 이어 4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작년 같은달에 비해서는 0.8% 뛰었다.



공산품은 원유 등 국제 원자재 값 상승으로 경유(4.9%), 방카C유(5.2%), 벤젠(43.0%) 등의 가격이 크게 치솟아 전달보다 평균 1.2% 올랐으며 서비스는 철도여객료(7.4%), 시외버스료(7.6%), 법무사료(17.2%) 등을 중심으로 평균 0.8% 상승했다.



반면 농림수산품은 고추(-23.9%), 오이(-23.2%), 호박(-37.6%) 등 채소류 가격이 전월대비 무려 -11.1%의 하락세를 보였고 선어개류(2.7%), 곡물류(0.8%), 축산물(0.7%)등은 다소 올라 전체적으로 1.2%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시장에서 생산자와 수입업자로부터 발생하는 첫거래 단계의 모든 상품의 평균가격을 측정한 생산자물가의 상승은 향후 소비자 물가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심만섭기자 mssh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