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판매 애플 제쳤다
삼성, 스마트폰 판매 애플 제쳤다
  • 구예리 기자 yell@ekgib.com
  • 송고시간 2011. 10. 28 17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의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이 2천780만대로 집계됐다.

28일 블룸버그 통신은 삼성전자가 3분기에 2천780만대의 판매고를 올려 시장 점유율 23.8%를 달성했으며 애플은 1천710만대로 14.6%의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고 시장조사기관 SA(Strategy Analytics)를 인용해 보도했다.

노키아는 지난해 32.7%의 절반 수준인 14.4%의 시장 점유율로 2분기에 이어 3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에 따라 이달 초 '아이폰4S'를 출시한 애플은 노키아를 추월해 스마트폰 1위 자리를 차지한 지 3개월 만에 다시 2위 자리로 내려앉게 됐다.

SA는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1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된 원인으로 ▲뛰어난 하드웨어 디자인 ▲인기 있는 안드로이드 서비스 ▲기억할 만한 브랜드 ▲글로벌 유통망 등을 들었다.

전체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지난해 보다 44% 늘어난 1조1700만대를 기록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3분기 실적 발표에서 스마트폰 분야가 2분기에 견줘 40% 이상 성장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300% 수준의 고성장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구예리기자 yell@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