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디지털국토엑스포’ 29일까지 일산 킨텍스서 열려 생활혁명 ‘공간정보’ 한눈에…
‘2011 디지털국토엑스포’ 29일까지 일산 킨텍스서 열려 생활혁명 ‘공간정보’ 한눈에…
  • 이선호 기자 lshgo@ekgib.com
  • 송고시간 2011. 10. 26 21 : 2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KT 등 IT분야 기업 최첨단 기술·제품 선보여

국제 규모의 공간정보 행사인 ‘2011 디지털국토엑스포’가 26일부터 29일까지 4일동안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가 주최하고 대한지적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한측량협회, 국토연구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첨단 공간 정보기술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2011 디지털국토엑스포’는 국제적인 ‘공간정보 융·복합산업 종합전시회’로 SKT, KT, NHN, DAUM, 삼성SDS, SK C&C 등 국내 IT분야 선두기업과 100여개의 관련 중앙부처, 지자체, 기업, 대학, 연구소 등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공간정보 관련 첨단 기술과 제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고 각종 컨퍼런스를 통해 최신 기술과 정보를 접할 수 있는 ‘공간정보 융·복합산업 종합전시회’다.

‘넓어져요, 빨라져요, 편해져요, 디지털국토!(Bridging the World, SMART KOREA!)’ 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비슷한 시기에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UN-GGIM (지리정보포럼)창립총회 및 OGC(공간정보 분야 생산기관)의장단 회의’와 연계된다. 특히 세계 90여개국에서 300여명의 대표단이 전시회 및 컨퍼런스에 참여해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개막식에서는 ‘마크 라이카트(Mark E. Reichardt)’ OGC 의장이 ‘개방형 위치정보의 세계를 향하여’라는 기조연설을 통해 공간정보의 영향력과 활용사례 및 글로벌 방향 등을 제시했다.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전시회 및 컨퍼런스는 무엇보다 급속하게 변화하는 기술환경과 공간정보의 대중화라는 비즈니스 요구에 맞춰 기획됐다.

이번 행사의 관전 포인트는 스마트폰 가입자 2천만 시대를 반영한 ▲공간정보와 스마트폰이 융·복합된 새로운 IT서비스 전시(SKT, KT, DAUM, NHN 등 첨단IT기업 참여), ▲‘공간정보, 이것만 알면 나도 스마티즌’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다양하고 유익한 일반인 대상 강좌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하는 20여개의 앱 개발업체들이 모인 앱 공동관 ▲UN-GGIM 창립총회 연계 국제 세미나 개최 및 해외 관계자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한 해외진출 기회의 장 마련 등이다. 스마트폰 앱의 대중적 열풍으로 올해 새롭게 기획된 ‘앱 ZONE’에서는 공간정보 기반의 인기 앱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된다. 이를 통해 공간정보가 실생활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리고 다양한 활용법도 제시한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강좌에서는 ‘스마티즌 따라잡기’, ‘앱개발자가 들려주는 멘토이야기’, ‘우리아이 내손으로 지켜요’, ‘스마티즌의 독도지키기’, ‘상권분석 세미나’ 등의 다양하고 흥미를 끄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국토해양부는 “공간정보산업은 최근 IT기술과 결합해 활용범위가 급속히 확장되는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며 “2011 디지털국토엑스포는 우리나라가 미래 공간정보산업의 리더로 거듭나는 가운데 일자리 창출과 신성장 동력 창출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호기자 lshgo@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