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이름 팔아 돈챙긴 사촌 고발
이명박 대통령 이름 팔아 돈챙긴 사촌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사촌형 일가가 대통령 이름을 팔아 4대강 건설사업 투자 명목으로 거액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16일 수원지검은 건설업자 A씨(34) 등 2명이 이 대통령의 사촌형 B씨(75)와 그의 아들 2명을 고소한 사건을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고소장에서 이씨 등이 2009년 8월 ‘4대강 사업과 건설업에 투자하면 큰 이득을 볼 수 있다’며 3억원을 받아 가로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씨 등이 ‘이명박 대통령과 이상득 의원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친인척들을 도와주기 위해 4대강 사업권 등을 주기로 약속했다’고 속여 투자를 유도한 뒤 돈을 가로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대검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받고 사건을 수원지검에 이첩했다.

검찰은 사정기관을 통해 이씨가 이 대통령의 사촌형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고발내용을 파악한 귀 추가 이권개입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이명관기자 mklee@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