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30후속, 라디에이터 그릴이 달라졌다…왜?
i30후속, 라디에이터 그릴이 달라졌다…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i30의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이 트림에 따라 다르게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지난 13일(현지시각), 독일에서 열린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신형 ‘i30(프로젝트명 GD)’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신형 i30는 현대차 유럽디자인센터에서 디자인된 유러피언 준중형 해치백 모델로 진보적 스타일을 앞세워 유럽 준중형 시장을 노리는 차종이다.

이번 모터쇼에 공개된 신형 i30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본적으로 육각형 모양의 헥사고날 그릴(Hexagonal Grille)을 적용해 현대차의 패밀리룩을 이어갔다. 그러나 현대차 부스에 전시된 두 대의 신형 i30에는 각기 다른 두 종류의 그릴이 장착돼  관람객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따르면 신형 i30는 2가지 그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기본 모델에는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유사한 모양의 그릴이 적용됐으며, 상위트림에는 베르나 트랜스폼과 유사한 모양의 그릴이 적용됐다. 

그러나 그릴이 기본 모델과 상위 모델에 따라 다르게 적용될 것인지, 각 트림별로 소비자들이 선택 가능하도록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하게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관계자들은 유럽형 모델과 내수용 모델에 각기 다른 그릴을 적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예상했다.  

신형 i30은 1.4 U2엔진과 1.6 U2엔진을 적용한 디젤모델과 1.4 감마엔진과 1.6MPi/GDi 엔진을 적용한 가솔린 모델 등 다양한 엔진 라인업이 출시될 예정이다.

또,  신형 i30에는 응답성에 따라 일반, 스포츠, 컴포트 모드 등 3가지 모드로 주행 가능한 플렉스 스티어링과 기존의 풋 파킹이나 핸드레버 대신 간단한 스위치 조작을 통해 파킹 브레이크를 작동시키는 전자 파킹 브레이크 시스템, 버튼시동장치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신형 i30를 올해 하반기 중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