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크루즈 선박 전용부두 건설 시동
인천항 크루즈 선박 전용부두 건설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A, 인천항 입·출항 증가 예상… 타당성 조사 용역
인천항만공사(IPA)가 인천항 크루즈 선박 전용부두 신설을 위한 첫 시동을 걸었다.

2일 IPA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은 지난 2006년부터 진행한 ‘인천남항 국제여객부두 방파호안 건설사업’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 보고서를 통해 인천항 크루즈 선박 이용객이 적어 크루즈 선박 전용부두를 건설하는 것 보다는 카페리와 함께 부두를 이용하는 방안이 효율적이라고 분석했다.

당시 이 보고서는 내년 인천항 기항 예상 크루즈 선박은 5척, 관광객은 3천281명으로 추정했고 오는 2038년 크루즈 선박 29척에 관광객 1만9천442명이 인천항을 찾을 것으로 내다 봤다.

인천항 기항 크루즈 선박은 지난 2007년 3척(관광객 1천368명)에 그쳤으나 지난해 13척(관광객 7천여명)에 이어 올해들어선 지난달말까지 입항, 또는 입항 예정인 크루즈 선박만도 29척에 이르고 있다.

IPA는 일본 대지진 등으로 인천항을 찾는 크루즈 선박은 더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미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인 미국 로얄캐로비안크루즈사 등 3곳이 인천항을 모항으로 선택한데다 인천항에 입·출항하는 크루즈 선박 1척 당 관광객이 평균 1천명 이상 탑승하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3만명 이상이 크루즈 선박을 통해 인천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IPA는 이에 따라 크루즈 선박 전용부두 건설이 시급하다고 판단, 자체 예산(1억2척700만원)을 을 편성, 인천항에 크루즈 선박 전용부두 신설 관련 타당성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IPA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크루즈 선박을 이용한 관광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로 인천항에도 크루즈 선박 전용부두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타당성 용역을 발주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허현범기자 powervoice@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