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전화 요금인하 정책방안 통신사업자에 전달
이동전화 요금인하 정책방안 통신사업자에 전달
  • 이호진 기자 hjlee@ekgib.com
  • 송고시간 2011. 05. 20 12 : 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마련한 이동전화 통신요금 정책 방안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자업자들에게 전달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정부의 통신요금 인하 TF팀이 마련한 통신요금 정책방향을 SK텔레콤 등 통신사업자들에게 전달됐다”고 20일 밝혔다.

방통위와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TF팀이 마련한 요금정책 방향에는 알려진 것처럼 기본료 및 가입비 인하와 문자메시지 요금 인하, 음성·데이터 사용량 선택 모듈형 요금제 도입, 제조사로부터 구입한 단말기로 통신사를 선택해 개통할 수 있는 블렉리스트 제도 도입 등의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적 관심을 끌어온 통신요금 정책방향이 전달됨에 따라 SK텔레콤 등 통신사업자들은 정부의 정책 방향에 맞춰 요금인하안을 마련, 이달 중 요금인하안을 정부에 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통위 관계자는 “정부가 민간기업에 요금조정을 강제할 수 없는 만큼 사업자들이 정책방향에 맞춰 요금인하안을 만들도록 한 것"이라면서  "SK텔레콤과 인가과정에서 세부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통신망 과부하의 원인으로 지목된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는 기존 가입자들의 불만 등을 고려해 이번 요금정책 방향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호진기자 hjlee@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