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기원, ‘두가지 색’ 가진 장미 개발
경기농기원, ‘두가지 색’ 가진 장미 개발
  • 이지현 기자 jhlee@ekgib.com
  • 송고시간 2011. 05. 08 21 : 03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가지 색을 가진 장미가 개발됐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8일 두 가지 색깔을 동시에 가진 신품종 장미 필립(Feel Lip)과 비너스(Venus)를 개발해 농가에 보급한다고 밝혔다.

꽃 안쪽이 분홍색이고 바깥쪽이 짙은 연분홍색인 필립은 줄기가시가 없고 일반 품종보다 수확이 5일가량 빠르며, 수량이 15% 많다.

이 품종은 에콰도르와 케냐에서도 올해부터 6만주 이상 재배를 시작하는 등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매력적인 품종이다.

비너스는 연분홍색이며 바깥 꽃잎이 녹색을 띠고 있고 여름철 고온기에도 꽃이 크다.

필립처럼 일반품종보다 수확이 5일 빠르고 수량이 15% 많으며 결혼용 부케와 코사지 등에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평가된다.  이지현기자 jhlee@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