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이포보 주변 4대강 친수구역 시범지구 ‘유력’
여주 이포보 주변 4대강 친수구역 시범지구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 이포보 주변이 4대강 친수구역 시범지구로 지정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친수구역으로 지정되면 하천과 조화를 이뤄 주거·상업·산업·문화·관광·레저 시설 등 개발이 가능해진다.

20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친수구역 활용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이 지난 19일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이달 말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오는 7~8월 중 한국수자원공사 등 사업 시행자로부터 사업제안을 받고 이르면 올해 안으로 우선시범사업지구를 지정할 방침이다.

친수구역은 4대강 등 국가하천의 하천구역 양쪽 2㎞ 이내 지역을 50% 이상 포함해 10만㎡ 이상의 면적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사업 시행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공사 등이 참여할 수 있다.

친수구역 시범지구는 한강과 낙동강 가운데 각각 1곳, 금강·영산강 중 1곳 등 모두 2~3곳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호기자 lshgo@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