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미군, 노부부 폭행 성폭행 기도 영장신청
만취 미군, 노부부 폭행 성폭행 기도 영장신청
  • 이호진 기자 hjlee@ekgib.com
  • 송고시간 2011. 02. 27 20 : 21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출금지 기간에 부대를 이탈해 술을 마신 뒤 가정집에 들어가 70대 노부부를 폭행하고 부인을 강간까지 하려 한 미군 범죄에 대해 경찰이 수사권을 발동했다.

통상 미군 범죄는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신병 처리 문제를 미군 측과 협의하거나 일단 신병을 인계한 뒤 다시 구금 인도를 요청하지만,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해 피의자를 긴급체포한 뒤 미군에 구금 방침을 통보했다.동두천경찰서는 27일 미군 제2사단 소속 L 이병(20)을 성폭력범죄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특수강도강간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L이병은 지난 26일 오전 9시께 동두천시 A씨(70)의 집에 침입해 옥상에서 A씨 부부를 둔기로 잇따라 때린 뒤 부인 B씨(64)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하자 휴대전화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집 밖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 이를 확인하기 위해 옥상에 올라갔다가 L이병이 휘두른 둔기에 맞아 정신을 잃었으며, B씨도 뒤따라 올라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두천=이호진기자 hjlee@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