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 재승선… 서울서 격돌” 박성화號, 3연승 ‘순풍에 돛’
“주전 재승선… 서울서 격돌” 박성화號, 3연승 ‘순풍에 돛’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기분좋은 2연승으로 6회 연속 올림픽축구 본선진출을 향해 순항하고 있는 박성화호가 주전들의 복귀를 통해 다양해진 공격옵션으로 무장했다.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와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 홈 경기를 앞두고 본격적인 3연승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대표팀은 빡빡한 경기일정으로 오히려 홈 경기를 앞두고 시차적응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2차전을 앞두고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이근호(대구), 최철순(전북), 이승현(부산)이 복귀하면서 전력 면에서는 한층 탄탄해졌다.
박 감독은 바레인 원정에서 주전 공백을 기존 선수들의 포지션 바꾸기로 해결하면서 오히려 새로운 공격옵션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
섀도 스트라이커로 나선 백지훈(수원)과 공격적 성향이 뛰어난 수비형 미드필더 기성용(서울)의 재치있는 패스 연결을 앞세워 중앙과 좌우 측면 공격의 날카로움을 더했다.
또 프리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강민수(전남)가 골 맛을 보면서 득점루트의 다양화라는 소득도 얻었다.
일단 시리아전을 맞아 임시로 자리를 바꿨던 김승용(광주)과 김창수(대전)를 원래 위치로 돌리고 이근호와 최철순을 왼쪽 측면 라인에 투입, 조직력의 안정화에 나설 전망이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들의 컨디션이 썩 좋지 않은 상황에서 4-4-2 전술 보다는 섀도 스트라이커를 활용한 4-2-3-1 전술을 또 한번 내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럴 경우 박 감독은 섀도 스트라이커 자리에 백지훈, 이상호를 놓고 고심해야 한다.
바레인전에서 오른쪽 미드필더로 나서 좋은 활약을 펼쳤던 이상호는 1차전 우즈벡전에선 섀도 스트라이커로 교체출전해 동점골을 터트리는 등 ‘멀티 플레이어’ 능력을 과시했다.
백지훈 역시 바레인전에서 절묘한 찔러주기 패스와 위력적인 중거리포를 선보여 합격점을 받았다.
이에 따라 박 감독은 백지훈-이상호-기성용으로 이어지는 중앙 미드필더 라인의 조합을 놓고 최적의 공격조합을 맞추기 위해 ‘행복한 고민’을 해야만 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