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경기교육] 카니발을 좋아하시나요
[꿈꾸는 경기교육] 카니발을 좋아하시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육제(謝肉祭)가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렇다면 카니발은 어떠한가. 우리에게 후자는 더욱 친숙하게 다가오지만 본래의 뜻을 더욱 잘 담은 단어는 전자이다. 사육제는 “고기를 금한다”는 뜻으로 카니발(Carnival)은 Carne(고기)와 levare(없애다)로 구성된 합성어라는 언어적 유래를 내포하고 있다.

현재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해 세계인의 축제는 기억 저편으로 희미해져 가고 있지만, 역사ㆍ문화적으로 상당한 의의를 지닌 카니발에 대해 알아봄으로써 희망의 메시지를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둔 인류가 고려해야 할 ‘연대 의식’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세계 각국의 축제는 그 나라의 고유한 정체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역할을 하곤 한다. 그중 남아메리카에 위치한 콜롬비아는 축제의 나라라고 불릴 정도로 다양한 축제가 1년 동안 끊이지 않는데 ‘Carnival of Black and Whites’라 불리는 ‘흑과 백 카니발’은 가히 최고라 할 수 있다. 이 연례행사는 콜롬비아 남서부에 위치한 파스토에서 1월4일부터 6일까지 열리며, 형형색색으로 디자인된 퍼레이드 차량과 특유의 의상으로 이뤄진 행진을 포함한다. 또 이것은 남미에서 가장 오래된 축제로서 2002년 세계문화유산의 일부로 공식 선언된 바 있다.

흑과 백 카니발에서 현저히 드러나는 특징은 ‘인종을 뛰어넘은 화합의 장’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흑과 백 카니발이 이렇게 발전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그 답은 이 축제의 역사적 유래에 있다.

흑과 백 카니발의 기원은 17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과거 파스토 인디언들이 달의 신에게 기원하던 의식에서 시작됐고 남미로 향한 스페인에 의해 정복되며 그 모습이 변화했다고 전해진다. 15세기 스페인의 식민지배 정책으로 아프리카 흑인 노예들이 대거 유입되고 고된 노동을 하던 흑인 노예들이 콜롬비아 포파얀이라는 지역에서 이에 항의했다. 그들은 스페인 국왕에게 정당한 휴일을 받을 것을 요청했고 사회적인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스페인 국왕은 1월 5일을 자유의 날로 지정했다. 이를 기치 삼아 흑인 노예들은 기쁜 마음에 하얀 성벽을 검게 칠하며 축제를 연 것이 19세기 중반, 포파얀 마을에서 파스토 마을로까지 이어지며 현대의 흑과 백 축제가 탄생한 것이다.

축제가 진행하는 동안은 지역 주민, 방문객 할 것 없이 모두 하나가 되는데 이 점이 흑과 백 카니발에서 나타나는 중요한 광경이라 생각한다. ’흑과 백 카니발‘이 정복과 강제 노역이라는 아픔을 딛고 탄생하였듯이 이제는 흑과 백의 이분법적 관념에서 벗어나 지구촌의 통합이 이뤄지기 위한 노력이 일기를 바란다. 또 그 모든 과정이 곧 카니발이 되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이지원 고양 저동고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