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민의힘에 '지역화폐 확대 발행' 등 주요 현안 적극 협력 요청
경기도, 국민의힘에 '지역화폐 확대 발행' 등 주요 현안 적극 협력 요청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1. 09. 14 오후 9: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에서 세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에게 ‘지역화폐 확대 발행’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등 도내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및 협조를 요청했다.

도는 14일 국회에서 ‘국민의힘-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이종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도는 협의회에서 지역화폐 확대 발행을 위한 국비 지원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 국고 부담 합의 이행을 강조했다. 도가 건의한 지역화폐 확대 발행은 관련 예산이 올해 15조원 발행(국비 1조522억원)에서 내년 6조원 발행(국비 2천400억원)으로 77.2%가량 대폭 축소된 데 따른 것이다. 지역화폐 발행 축소는 영세 소상공인의 급격한 매출 하락과 대규모 폐업으로 연결될 수 있어, 발행 규모를 6조원에서 29조원(경기 1조4천억원→5조4천133억원)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경우 신도시 광역교통대책 지연과 서울시의 경기버스 진입 규제 등으로 ‘광역버스 국가 사무화 및 준공영제 시행’ 합의 이행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도는 국고부담률 50%를 요구했지만, 내년도 정부 예산 기획재정부 심의 결과 30%만 반영돼 국고부담 50%(399억원)를 반영해 달라고 요구한 상태다.

이와 관련 이종배 예결위원장은 “경기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 중이고, 대한민국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어 큰 프로젝트를 위해서는 국가 지원이 필요한 부분도 상당히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도가 원하는 예산이 내년 예산에 담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도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파주~삼성)ㆍB노선(송도~마석) ▲별내선 복선전철 건설사업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등 10개 사업에 대한 국비 6천764억원 지원도 건의했다.

채태병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