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 전국 최다 경기도…맞춤형 일자리는 서울시 10% 수준
중증장애인 전국 최다 경기도…맞춤형 일자리는 서울시 10%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수원시에 사는 뇌병변장애인 김영욱씨(36ㆍ가명)는 지난 2017년부터 장애인 인식 개선 강사로 활동하면서 생계 유지는 물론 자신감도 얻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 달에 10회였던 강의 횟수는 1회로, 월 100만원이었던 수입은 10만원으로 감소했다. 현재 그의 집 식탁에는 공과금 연체 고지서가 하나 둘씩 쌓이고 있다.

#.2 성남시에 거주하는 중증지체장애인 최대연씨(48ㆍ가명)는 극심한 경제난에 결국 작곡가의 삶을 포기했다. 이에 다른 일자리를 알아보려 했으나 중증장애인을 기피하는 민간 기업 태도에 또다시 절망한 채 세월만 허비하고 있다.

전국 최다 중증장애인들이 거주하는 경기도가 코로나19 사태로 고용상황이 악화된 상황에서 이들의 문화예술ㆍ강의 등 분야의 취업을 돕고자 일자리를 창출했으나 그 수가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중증장애인들의 다양한 노동권 보장을 위해 일자리 수를 늘려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6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경기도는 중증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지난 5월부터 ‘권리중심 중증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사업’을 처음 시행하고 있다.

도는 행정기관 근무 등 기존 일자리와는 다르게 이 사업을 통해 ▲문화예술 ▲장애인 인식개선 ▲장애인 권익옹호 등 다양한 분야의 일자리를 장애인들에게 제공, 이들의 활동 폭을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 3월 5개의 민간 수행기관을 선정, 한 기관당 5천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민간 수행기관이 자체적인 선발 기준으로 문화예술 강사, 장애인 인식 개선 강사, 장애인 권익 옹호 활동가 등을 채용하는 형태다. 이곳에 채용된 장애인은 한 달 최대 약 69만원을 받는다.

그러나 한 기관당 모집 인원은 5명, 총 25명밖에 안 되는 실정이다. 이와 달리 서울시는 지난해 260명으로 시작, 올해는 총 25억원을 들여 15개 민간 수행기관을 통해 275명을 채용하고 있다. 서울시(14만8천568명)보다 중증장애인 수가 5만명 더 많은 경기도(19만9천635명)의 채용 규모가 10분의 1수준인 것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채용 규모를 200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정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