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연전 일정 속 KBO리그 선두 독주채비 구축 나선다
KT, 2연전 일정 속 KBO리그 선두 독주채비 구축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 한화ㆍ키움ㆍLG와 원정 6연전…주말 2위 LG와의 경기가 ‘고비’

8월의 끝자락을 잡고 시작하는 이번주 2021 KBO리그가 2연전을 시작하게 돼 포스트시즌을 향한 각 팀들의 치열한 순위싸움이 전개되는 가운데 KT 위즈가 선두 독주채비 구축에 나선다.

3연전 방식으로 치러온 KBO리그가 2연전으로 바뀌면 각 팀들은 잦은 이동으로 인한 피로감이 가중될 수 밖에 없다. 1군 데뷔 7시즌 만에 첫 대권을 목표로 하고있는 KT 역시 안정적인 선두를 유지하고 있지만 2연전 방식에 대한 부담감이 크기는 마찬가지다.

30일 현재 55승1무36패로 10개 팀 가운데 유일하게 6할대 승률(0.604)을 유지하고 있지만, 2위 LG(51승2무37패)가 2.5게임 차로 추격하고 있어 마음을 놓을 수 없다.

이번주 KT는 6개 팀들이 7연전(더블헤더 포함)을 갖는 가운데 다행히 더블헤더 경기가 없다. 다만 6경기 모두 원정 경기를 치르는 것이 부담이다. 주초 한화와 대전서 2연전을 가진 뒤 서울로 이동해 키움과 주중 2연전, 그리고 선두 경쟁을 벌이는 LG와 주말 잠실서 두 차례 맞대결을 펼친다.

주초에 맞붙을 한화를 상대로 KT는 올 시즌 8승2패의 절대 우위를 이어가고 있다. 객관적인 전력상 2연승이 기대되지만 ‘꼴찌’ 한화가 지난 주말 ‘디펜딩 챔피언’ NC에 2연승을 거둔 것을 포함, 최근 10경기서 5승1무4패로 살아나고 있어 방심은 금물이다.

또 주중 대결을 펼칠 4위 키움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상대 전적서 5승6패로 KT가 열세여서 만만치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주말 맞대결을 펼칠 LG에게는 5승1무4패로 근소한 우위를 보이고 있으나 가장 까다로운 상대다. LG는 최근 4연승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데다 올 시즌 홈에서 31승1무18패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KT로서는 주중에 대결할 한화, 키움은 물론, LG전서 반타작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2위권과의 격차를 벌릴 수 있다.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안정된 선발진을 구축하고 있는 KT는 외국인 선발투수 윌리엄 쿠에바스가 부친상의 슬픔을 딛고 이번 주 마운드에 복귀, 선수단에 동기 부여를 할 것으로 보여진다. 쿠에바스는 주말 LG전에 나설 가능성이 큰 가운데, 이강철 감독은 그의 복귀에도 임시 선발로 나섰던 엄상백을 포함해 당분간 6선발 체제를 가동하겠다는 방침이다.

KT는 이대은, 주권, 박시영, 김민수, 이창재, 김재윤 등으로 짜여진 불펜진도 안정적이어서 최근 조금씩 살아나고 있는 타선만 제대로 가동된다면 이번 주 선두 독주채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