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이전 철회하라” 광교 주민 삭발식…격화되는 공공기관 이전 반발
“공공기관 이전 철회하라” 광교 주민 삭발식…격화되는 공공기관 이전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열린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반대 기자회견'에서 수원시 광교비상대책위원회 이오수 위원장이 삭발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25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열린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반대 기자회견'에서 수원시 광교비상대책위원회 이오수 위원장이 삭발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계획에 반대하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본보 24일자 6면)한 수원 광교지역 주민들이 삭발식까지 진행하는 등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광교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오수)는 25일 오전 11시 경기도청 앞에서 ‘광교지역 내 공공기관 이전 계획 철회’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식에 이어 성명서를 통해 “지역 주민과의 상의 없는 공공기관 이전 계획 발표”를 규탄했다.

이 위원장은 “12만 광교 지역주민의 염원인 경기융합타운이 경기도 균형발전이라는 명목하에 산산조각 날 위기에 처했다”며 “경기북부지역의 표를 얻기 위해 경기남부와 북부의 분열을 조장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모든 행정 절차를 무시하고 주민들과 공청회 한 번 없이, 아무런 대안 없이 돌격대장처럼 산하기관 이전을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며 “공정과 정의라는 탈을 쓴 위선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또 수원지역 정치인들을 향해서는 "지역구 정치인들이 같은 당 소속이라고 눈치만 보고 입주민을 대변해 반대에 앞장서지 않는다면 다음 달 1일부터 주민소환 서명운동을 전개해 심판을 받게 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위원장은 “이재명 지사는 지금이라도 일방적인 행정 독재를 멈추고 기존 계획을 그대로 추진해야 하고, 경기북부는 새롭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발전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도민의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후 2시 경기도의회 앞에서 원천, 광교1ㆍ2동 주민자치위원회 등이 기자회견을 갖고 ‘공공기관 이전 발표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강혁 광교1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이번 공공기관 이전은 소통은 고사하고 불통에 가까운 독단적인 방법으로 결정된 사안”이라며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9시께 경기도 기본주택 컨퍼런스가 열린 수원컨벤션센터 앞에서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차량 경적을 울리는 퍼포먼스를 열기도 했다.

김태희ㆍ한수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