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화폐’ 3조 규모 확대 전망
‘경기지역화폐’ 3조 규모 확대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민선 7기 이재명 지사의 핵심 경제정책인 ‘경기지역화폐’를 3조 원 규모로 확대 발행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골목상권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이재명표 경제방역’ 정책의 일환이다.

경기도는 올해 일반발행 2조3천941억원, 정책발행 4천196억원 등 총 2조8천137억원 규모의 경기지역화폐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2019년 발행목표 4천961억원의 약 4.8배, 2020년 발행목표 8천억원보다 약 3배가량 늘어난 규모다. 지난해는 코로나19발 경제위기, 도민들의 높은 관심과 구매율 등을 반영해 당초 목표보다 3.5배 늘어난 최종 2조8천519억 원을 발행한 바 있다. 이 같은 추이를 볼 때 올 한해 최종 발행은 3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도는 올해 인센티브 지급률을 기존 6~10%에서 연중 10%로 늘리기로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충격을 완화하고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농민기본소득, 여성청소년 기본생리용품 보편지원, 농촌기본소득 사회실험 등 파급효과가 큰 신규 정책수당을 지속 발굴해 지역화폐 발행규모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시ㆍ군별 자율성을 존중하되 정책 효과를 높이고자 ‘경기도 지역화폐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준수토록 하고 지역화폐 성과분석 연구나 전문가 워킹그룹 구성 등을 통해 지역화폐 제도를 더욱 탄탄히 다져나가기로 했다. 소비패턴 변화를 반영해 실물카드 없이 모바일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는 ‘간편결제 플랫폼’을 연내 도입해 사용자 편의성을 확대하고 지역화폐 가맹점 등록 확대를 위한 홍보활동도 지속 추진한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골목상권과 소상공인을 두텁게 보호하는 맞춤형 경제정책이다”며 “소비심리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 유도하고, 이용 편의도를 높여 경기지역화폐가 도민 생활 속 밀접한 소비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이 접수시작 20여일 만에 76.1%(1천22만614명)를 기록했다. 도는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을 대상으로 3월1일부터 행정복지센터에서 현장 접수를 시작한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