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장하는 새벽배송…소비자 불만으로 배송지연이 가장 많아
급성장하는 새벽배송…소비자 불만으로 배송지연이 가장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족도는 쿠팡(로켓프레시), SSG닷컴(쓱새벽배송), 마켓컬리(샛별배송) 순

새벽배송 서비스의 이용자들은 배송지연에 가장 큰 불만을 느끼고, 업체들은 상품정보를 제대로 표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최근 접수된 새벽배송 관련 소비자 불만 중 ‘배송지연’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2018년 1월부터 2020년 9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새벽배송 관련 소비자 불만은 총 144건이었다. 불만유형은 ‘배송지연’이 21.5%(31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품질하자’ 18.1%(26건), ‘오배송’ 15.3%(22건), ‘주문 상품 누락’ 10.4%(15건) 순이다.



새벽배송은 당일 자정 전에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6∼7시 전에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소비자 이용 상위 업체는 마켓컬리, 오아시스마켓, 쿠팡, 헬로네이처, 현대식품관, SSG닷컴 등이다. 이 중 5개 업체는 약정 배송시한을 초과한 경우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기준을 명시하지 않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새벽배송 서비스는 다음 날 아침식사 준비를 위해 밤늦게 주문하는 경우가 많으며 배송시간이 서비스 계약의 중요한 요소가 된다”라면서 “예정된 시한 내 배송이 되지 않으면 지연정도에 따라 구체적인 보상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통신판매업자는 상품을 판매할 때 품목별 상품정보를 표시해야 한다. 하지만 조사 결과 유통기한(품질유지기한)·제조연월일을 표시한 상품은 40.7%에 불과했다. 포장단위별 용량·수량·크기 등을 표시한 상품은 87.7%였고, 채소류·샐러드(63.3%)와 정육류(75.0%)의 표시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쇠고기는 등급을 표시해야 하지만 33.3%가 표시하지 않았다. 1++등급의 경우 마블링 등급도 표시해야 하나 표시대상 12개 상품 중 4개가 표시하지 않았다.



한편, 상위 3개 새벽배송 업체에 대한 소비자만족도 조사 결과, 종합만족도는 평균 3.77점으로 나타났다. 사업자별로는 쿠팡(로켓프레시) 3.81점, SSG닷컴(쓱새벽배송) 3.76점, 마켓컬리(샛별배송) 3.72점 순이다.



새벽배송 서비스에서 가장 필요한 개선점은 ‘과대포장’(24.1%)이 꼽혔다. 이어 ‘무료배송 기준 하향’ 19.4%, ‘품절 상품이 없도록 충분한 제품 구비’ 13.3%, ‘상품 가격 인하’ 11.1% 등 순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새벽배송 업체들이 친환경 마케팅을 시도하지만, 여전히 포장 쓰레기 과다 배출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커 보인다”라면서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도록 과대포장 개선을 위해 업계의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