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강산 ‘산山 내川 들野’ 나들이] 강화 향토음식점 ‘일억조식당’
[아름다운 강산 ‘산山 내川 들野’ 나들이] 강화 향토음식점 ‘일억조식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갈비·채소·새우젓 넣고 끓인 ‘젓국갈비’… 시원한 국물이 일품

고려 무신정권시절 유럽과 아시아 전역을 공포로 몰았던 몽고에 대항하기 위해 고려는 수도를 개성과 가까운 강화도로 옮겼다. 몽고군이 수전에 약하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그러나 강화도의 자원은 풍부하지 못했으므로 수라상에 올릴 음식이 늘 큰 걱정거리였다. 이에 강화도의 특산물들을 모아 진지상 음식을 차리게 되었다. 이것이 바로 ‘젓국갈비’의 유래다.

이 음식은 돼지갈비와 강화의 나물과 채소 그리고 새우젓으로 간을 해서 시원하게 끓이는데 지금도 강화도에서 흔히 먹을 수 있는 향토음식이다. 지금 강화도에는 ‘젓국갈비’를 차려 내는 음식점들이 많다. 용흥궁 골목길 안쪽에 있는 ‘일억조식당’은 이 음식을 잘 차려내는 업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글=우촌 박재곤 / 사진=심재운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