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16일 전국 강추위…중부지방에 짧고 강한 눈
[날씨] 16일 전국 강추위…중부지방에 짧고 강한 눈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2. 15   오후 6 : 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인천 남동구 뉴코아아웃렛인천점 앞 길에서 시민들이 불어오는 강풍을 맞으며 힘겨운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기상청은 인천·강화·서해5도·옹진에 강풍주의보를, 서해중부 먼바다에 풍랑경보를 발효했다. 장용준기자
15일 오전 인천 남동구 뉴코아아웃렛인천점 앞 길에서 시민들이 불어오는 강풍을 맞으며 힘겨운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기상청은 인천·강화·서해5도·옹진에 강풍주의보를, 서해중부 먼바다에 풍랑경보를 발효했다. 장용준기자

16일 전국적으로 강추위가 몰아치고 중부지방에는 짧지만 강한 눈이 내린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ㆍ산지는 영하 10도 내외, 그 밖의 지역은 영하 5도 내외에 머물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8도다.

이번 강설은 지속시간이 3시간 내외로 짧지만, 경기 남부와 충청권은 2∼7㎝의 많은 눈이 짧은 시간 집중되면서 강하게 내리는 만큼 눈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남부ㆍ충청권ㆍ서해5도ㆍ울릉도ㆍ독도 2∼7㎝, 서울과 경기권 북부ㆍ강원도ㆍ전라권ㆍ경북권ㆍ경남 서부 내륙ㆍ제주도 산지 1∼3㎝다.

기상청 관계자는 “눈 또는 비가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눈이 쌓이거나 얼어 도로가 매우 미끄럽다”며 “특히 눈이 내린 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면서 도로나 주택가 골목길 등은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많으니 교통과 보행자 안전에 특히 주의해달라”고 전했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